담장에 한줄기라 더 아름답다.
작성자 :  컨츄리여사 작성일 : 2014-07-29 조회수 : 4287
페이스북으로 내보내기 트위터로 내보내기 싸이로 내보내기
 

 

능소화 꽃말-기다림

 

능소화 꽃말에 얽힌 이야기예요~~

옛날 어느 궁궐에 봉사꽃빛 고운뺨에 자태도 아리따운 소화라는 어여쁜 궁녀가 있었다.

임금의 사랑을 받게 되어 빈의 자리에 올라 궁궐 어느 한 곳에 처소가 마련되었다.
그러나 어찌된 일인지 임금은 빈의 처소에 한 번도 찾아오지 않았다.

빈이 요사스런 마음을 먹었더라면 갖은 수단을 다해 임금을 불러들이려 했을 것이건만,

마음씨 착한 빈은 이제나 저제나 하며 임금을 마냥 기다리고 있을 뿐이었다.
다른 비빈들의 시샘과 음모 때문에 궁궐의 가장 깊은 곳까지 밀려나게 된 그녀는

그런 것도 모른 채 임금이 찾아오기만을 애타게 기다렸다.

혹 임금의 발자국 소리라도 나지 않을까 그림자라도 비치지 않을까

담가를 서성이기도 하고 담 너머로 하염없는 눈길을 보내기도 하며

애를 태우는 사이에 세월은 부질없이 흘러갔다.
그러던 어느 여름날 기다림에 지친 이 불행한 여인은 상사병에 걸려

 ‘담가에 묻혀 내일이라도 오실 임금님을 기다리겠노라’는 애절한 유언을 남기고 쓸쓸히 죽어갔다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어느 한여름 날,

모든 꽃과 풀들이 더위에 눌려 고개를 떨굴 때

빈의 처소를 둘러친 담을 덮으며

주홍빛 잎새를 넒게 벌린 꽃이 넝쿨을 따라 곱게 피어났다.
이 꽃이 바로 능소화라 전해진다.

네이버 지식백과] 능소화 (문화콘텐츠닷컴 (문화원형백과 우리꽃 문화의 디지털 형상화 사업), 2010, 한국콘텐츠진흥)

 

이름 비밀번호
제목
답변
등록
목록보기
 
첫번째 새로운 가족 ~~
첫번째 새로운 가족 ~~ [1]
2017-08-15
혼자 보단 둘이라서...
혼자 보단 둘이라서...
2015-01-29
예술적으로 뻗어 올라가는 담쟁이덩굴
예술적으로 뻗어 올라가..
2014-11-24
붉게 불타는 저녁 노을...
붉게 불타는 저녁 노을..
2014-11-13
올해 감이 풍년이요~~^^
올해 감이 풍년이요~~^^
2014-11-12
사계중... 가을...
사계중... 가을...
2014-10-25
담장에 한줄기라 더 아름답다.
담장에 한줄기라 더 아..
2014-07-29
7월의 꽃 달맞이꽃
7월의 꽃 달맞이꽃
2014-07-27
나는 개구리가 아니라오...
나는 개구리가 아니라오..
2014-07-14
달걀 한판을 샀더니...
달걀 한판을 샀더니... [1]
2014-06-18
연화지 벚꽃
연화지 벚꽃
2014-04-10
예년보다 보름이나 당겨진 봄....
예년보다 보름이나 당겨..
2014-04-01
이전페이지 1 2 3 4 5 6 7 8 다음페이지
검색
글쓰기

결제알림

보안강화 정책으로 인하여 SSL 적용이 안된 사이트는 크롬, 엣지, 웨일 브라우저에서 카드결제 제약이 있습니다.
PC에서는 익스플로러만 결제 가능합니다.

모바일과 크롬, 엣지, 웨일 등 브라우저 이용 시 무통장입금을 부탁 드립니다.
현재접속자 :
오늘접속자 : 4
전체접속자 : 176,995